수선화

수선화를 샀다.

2015 마지막 날 양재 꽃 시장에 가는 것을 계획했던 건 아니였지만 28을 떠나보내며 스스로를 위한 꽃을 사는 것도 나름대로 의미있을 것 같아 친구와 함께 갔다.

수중에 돈이 많지 않았고 가격대비 그저 마음에 드는 꽃을 한 묶음 정도 사야지 하는 마음으로 시장에 들어섰다. 여러 꽃들이 진열되어 있었고, 꽃향기는 가득하다 못해 그 향기로 인해 인해 왠지 따뜻함이 느껴지기까지 했다. 튤립, 장미, 안개꽃, 백합 등 낯익은 꽃부터, 이름모를 다양한 낯선 꽃까지 (지식이 많지 않아 모르는 꽃이 압도적으로 더 많았다.)

꽃들은 하나 같이 예쁘고 저마다의 개성있었다– 생김새의 차이는 물론 같은 색 같아 보여도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진하거나 연하거나 미묘하게 달랐다. 여기까지 왔으니 꽃을 사긴 사야하는데 무엇을 살까 고민스러웠다. 한 눈에 시선을 사로 잡을 만큼 아름다운 꽃도 있었지만 값이 꽤 나가는 바람에 눈으로만 감상하기도 했고 다른 어떤 것은 나름대로 예쁘긴 했지만 사고 싶을 만큼 손이 뻗혀지지 않았다.

KakaoTalk_Photo_2015-12-31-19-17-51그러다 한 꽃이 눈에 들어왔다. 섬세한 모양에 색이 은은한 것이 마음에 들었다. 카네이션이었다. 내가알아 오던 어버이날의 빨간 카네이션과는 다르게 연분홍이나 자주, 노랑의 모습이 참 예뻤다. 가격도 좋았다. 그 자리에서 사려다, 들고 다니기 번거로울 것 같아 돌아오는 길에 사야지 하는 마음으로 그대로 두었다. 옆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렇게 약 30분 정도 꽃들을 감상하던 중 우연히 어떤 꽃의 향기를 맡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라일락 향기와 비슷하지만 조금 더 깊고 진했다. 수선화였다.

사실 많은 꽃 들 틈 사이에서 뛰어나게 아름다운 모습이 아니었기에 (취향 차이겠지만) 그 꽃의 향기를 몰랐다면 아마 그냥 지나쳤으리라는 생각이 들 만큼 향이 좋았다. 수선화 만큼 좋은 향기의 꽃은 없을 것 같았다. 꽃말도 좋았다 — 고결, 신비, 자기사랑. 바로 두 단을 샀다.

시장을 돌아 나오는길에 카네이션을 포함해 나의 시선을 사로잡거나 살까말까 고민했던 꽃들을 지나쳤다. 내가 쥐고 있는 꽃의 의미를 알고 향기를 맡으니 다른 꽃들이 여전히 아름답긴했지만 크게 의미 있어 보이지 않았다. 왠지 인연에 대해서 생각하게 했다.

내년에는 뭉툭한 모습으로 예기치 않게 꽃을 피어내는 선인장 사러 시장에 한번 더 가야겠다.

인연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커리어든 연인에 대한 것이든. 2015년의 가을과 겨울은 상실의 계절이라고 스스로 일컬을 만큼 간절히 원했던 일들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그 속에서 중요한 교훈이나 가치를 깨달은 것 같다. 당장은 잃은 것 같이 느껴도 길게보면 결국엔 얻은 것이라고 여기고 싶다. 조금 더 성숙해진 내가 되어 보내는 2016년은 어떨까 기대된다 🙂

자기만의 방 by 버지이나 올프

  • “(…) 생각했습니다. 이런 글을 쓴 여성은 제인 오스틴보다 더 많은 천재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 그러나 이글을 반복하여 읽어보고 그 안에 있는 경련과 분노에 주목한다면, 그녀가 결코 자신의 천재성을 완전하고 온전히 표현하지 못하리라는 것을 알게됩니다. 그녀의 책은 일그러지고 뒤틀리겠지요. 그녀는 침착하게 써야할 대목에서 분노하며 쓸 것이고, 현명하게 써야할 대목에서 어리석게 쓸 것입니다. 등장인물에 대해 써야할 곳에서는 그녀 자신에 대해 쓰겠지요.”
  • “이런 선두주자가 없었다면 제인 오스틴과 브론테 자매와 조지 엘리엇은 글을 쓸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마치 셰익스피어는 말로가 없었다면, 말로는 초서가 없었다면, 초서는 그 이전에 길을 닦고 언어의 원초적 야만성을 순화시킨 잊힌 시인들이 없었다면, 글을 쓸 수 없었을 것처럼 말입니다. 위대한 작품은 그 하나로 혼자서 태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여러 해에 걸친 공통의 생각, 많은 사람들의 생각의 결과로, 하나의 목소리 이면에는 다수의 경험이 있는 것입니다.”
  • “어쨌든 그녀는 그런 시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그 시험을 치르기 위해 오래 준비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 만일 욕설을 퍼붓기 위해서 멈춰 선다면 지는 것이다, 라고 나는 그녀에게 말했습니다. 비웃기 위해서 멈춰도 마찬가지라고. 망설이거나 머뭇거린다면 당신은 끝장이다. 오로지 뛰어넘는 것만을 생각하라. 나는 마치 그녀에게 나의 전 재산을 건 것처럼 간청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새처럼 그것을 넘었습니다. 그러나 그 너머에도 장애물이 있었고 또 그 너머에도 장애물이 있었습니다. 박수와 고함 소리가 신경을 소모시키고 있었으므로, 나는 그녀에게 인내력이 남아 있을지 의심스러웠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녀가 천재도 아니며, 시간, 돈, 여유 등의 바람직한 것들을 충분히 갖추지도 못한 채 침실 겸 거실에서 처녀작을 쓴 무명의 여성이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메리 카마이클이 그리 형편없었던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녀에게 백 만년만 더 주어보자. 소설의 마지막 장을 읽으며 나는 그렇게 결론내렸습니다.”
  • “여성이 남성처럼 글을 쓰거나, 남성처럼 살거나, 남성처럼 보인다면 그 것도 천만번 유감스런 일입니다. 세상의 광활함과 다양성을 고려해 볼 떄 두개의 성도 충분치 않는다면, 어떻게 하나의 성만 가지고 일을 해나가겠습니까? 교육은 유사성보다는 차이점을 이끌어내고 강화시켜야 하지 않을까요? 현 상태에서 우리에게는 유사점이 너무나 많습니다.”
  • “그녀의 감수성은 사장되었던 것에 불을 밝혀주었고 무엇 때문에 그것들을 사장할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을 갖도록 만들었습니다. 비록 서툴고, 새커리나 램 같은 작가들이 조금만 펜을 놀려도 귀에 즐겁게 들리도록 해주는 오랜 남성 문학의 전통을 무의식적으로 이어받지는 못했지만 – 나는 이렇게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녀는 첫 번째 중요한 수업을 완수했습니다. 즉, 그녀는 여성으로서, 그러나 자신이 여성이라는 것을 잊어버린 여성으로서 글을 썼으며, 그리하여 그녀의 글은 성이 그 자체를 의식하지 않을 때에만 발생하는 그 신기한 성적 특성으로 가득차게 된 것입니다.”
  • “우리가 각자 1년에 오백 파운드의 수입과 자신만의 방을 가지고 알으로 백 년 정도 더 살아간다면 – 개인으로 살아사는 각가의 미미한 삶을 의마하는 거싱 아니라, 실제의 삶, 즉 일반 공통적인 삶을 말하는 것입니다. – 그리고 우리가 자유로움의 습관과 스스로 생각하는 것을 정확하게 글로 쓸 수 있는 용기를 사지게 된다면, 우리가 공동의 거실에서 조금이라도 탈피하여 언제나 서로에 대한 관계 안에서 인간을 보는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와 관련하여 보게 된다면, 우리가 밀턴의 악령을 초원하여 보게 된다면, – 왜냐하면 어느 누구도 시야를 차단해서는 안 되므로 – 우리가 매달릴 팔이란 존재하지 않으며 우리 혼자서 나아가야 한다는 사실, 우리의 관계가 남자와 여자의 세계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의 세계와도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 그 명화한 사실에 직면아게 된다면 – 그렇게 된다면 기회가 올 것이며 셰익스피어의 누이였던 그 죽은 시인을 그토록 자주 버리곤 했던 육체를 다시 입게 될 것입니다.”

페미니즘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 책.

Daily Prompt: Origin Story

dear-diaryI started blogging last year. I don’t remember why I started my blog, but I remember there was a time when I felt necessities that I should bookmark some random thoughts that I would not want to miss and would come back and dwell on them. Also blogging renders me to reminisce old days by leaving a trace of sweet memories.

I used to journal on my diary, but now I am unconsciously depending on digital technologies such as blogging. This is bitter to me. It doesn’t mean I persistently pursue analog-style, but I think why it bitters to me is because of the fact that I am getting away from what I was used to. This kind of feelings usually turn out to be unnecessary lingering affections. Or, the bitterness  actually could be a fear-people are afraid, when they leave their familiarities, and face a new world.

Yet, at least, blogging, is sometime quicker than hand-writing.

Daily Prompt: Origin Story.